뉴스

이스라엘 대사를 축출한 신임 브라질 대통령

[2023-01-11]이스라엘 주재 브라질 대사인 메난드로는 지난 화요일 대사직에서 해임되었습니다. 이것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가 브라질의 새로운 대통령이 된 후 취한 첫 번 조치 중 하나였습니다. 해임된 메난드로 대사는 전임 대통령이었던 자이르 보우소나루에 의해 2021년 초 임명되었는데, 금번 메난드로 대사의 해임은 브라질의 대 이스라엘 정책 방의 선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 임기

자세히 보기 »

학교 교육과정에 홀로코스트 역사를 포함시킬 예정인 UAE

[2023-01-09]지난 1월 5일 미국 주재 UAE 대사관은 앞으로 UAE가 홀로코스트 역사를 교육할 예정임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아브라함 협정에 따라 UAE는 앞으로 초등학교와 중등학교에서 홀로코스트 역사 교육을 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UAE는 아랍국가 중에서 국가적으로 교육 과정에 홀로코스트 역사를 교육하는 첫 번째 나라가 되었습니다. ‘학교 교육에서의 평화와 문화적 관용에 대한 감시 기구’(the Institute for

자세히 보기 »

이스라엘과의 연대를 범죄로 규정한 오만

[2023-01-05]아브라함 협정이 체결된 지 2년 만에 이스라엘과 오만의 관계에 온건 기류가 흐르면서, 오만이 바레인, 모로코, 수단, 아랍에미레이트(UAE)의 뒤를 이어 이스라엘과의 평화 협정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었습니다. 그러나 지난주 오만의 의회에서 시온주의 단체와 어떠한 유대 관계를 형성하거나 교류를 하는 행위를 범죄로 규정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화해의 희망은 물거품이 되었다고 유대전신청(JTA)이 보도하였습니다. 해당 법령은 경제, 문화적 교류나

자세히 보기 »

성전산(the Temple Mount)의 현재 상태 유지를 약속한 이스라엘

[2023-01-04]지난 화요일(1월 3일) 이스라엘 총리실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성전산의 엄정한 현재 상태 유지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또한 네타냐후 총리는 화요일(1월 3일) 아침 이타말 벤-그비르(Itamar Ben-Gvir) 국가안보부 장관의 성전산 지역 방문이 이스라엘이 해당 지역을 통치하려는 활동임을 의미한다는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다수의 장관들이 성전산 지역을 방문했습니다. 그중에는 공공안전부 장관인 길라드

자세히 보기 »

4개월 전 테러로 총 상 입은 산모 출산 후 건강하게 퇴원

[2022-12-20]예루살렘에 있는 다윗왕 묘소 인근에서 테러로 인해 복부 총상을 입었던 뉴욕 출신의 임산부가 4개월 간의 입원 치료를 마치고 아기와 함께 퇴원하였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방문 중이던 리바 아후바 슈라이버(37세)는 지난 8월 버스 정류장에서 테러 공격을 당하였으며 그녀를 포함해 8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녀는 위중한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당시 태중에 있던 임신 26주의 태아도 조기 분만할

자세히 보기 »

이스라엘의 핵무기 포기를 요구한 UN총회 결의안

[2022-12-20]UN 총회에서 146개 국가가 이스라엘의 핵무기 보유 포기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올해에도 채택했습니다. 총회에서는 캐나다, 미국, 팔라우, 미크로네시아, 리베리아, 이스라엘을 포함한 6개 국가만이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미디어 일부를 제외하고는, 이 결의안에 대해 누구도 관심을 보이지 않습니다. 중동의 평화 진전이 목적이 아닌, “이스라엘 때리기”만을 위한 이와 같은 UN 결의안은 수십년 동안 일상처럼 되어 버렸습니다. 이 UN 총회의

자세히 보기 »

예루살렘에서 개최된 기독교 미디어 지도자 회의

[2022-12-15]2022년 기독교 미디어 지도자 회의(Christian Media Summit)가 거룩한 땅 이스라엘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예루살렘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이 회의의 개회식에서 미국인인 복음주의 교파의 지도자가 단상에 올라 이스라엘 국가를 불렀습니다. 이 회의에는 28개국에서 모인 150명의 기독교 뉴스 회사 경영진, 언론인, 이스라엘 지지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이 기독교의 다양한 분야에서 왔다는 사실은 이스라엘과 기독교의 관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싹이 트고 있다는

자세히 보기 »

가장 많은 유혈 사건이 발생된 2022년

[2022-12-14]테러 공격이 파도처럼 일어났던 2022년은 이스라엘의 최근 역사상 가장 많은 유혈 사건이 발생했던 해로 기록되었습니다. 일반 시민 27명, 군인 3명, 경찰 1명을 포함해 총 31명이 올해 테러 공격과 유혈 충돌 사건으로 사망했습니다. 이 중 19명이 3월과 5월 사이 발생한 6건의 테러 공격으로 사망했습니다. 이런 테러 공격의 흐름을 바꾸기 위해 이스라엘 방위군(IDF)은 지난 3월 말 대테러

자세히 보기 »

이스라엘 건국을 재앙으로 여기는 팔레스타인의 기념일을 공식 인정한 UN

[2022-12-02]11월 30일 UN총회는 ‘나크바(Nakba)’를 기념일로 인정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습니다. ‘나크바(Nakba)’란 아랍어로 ‘재앙’을 의미하는데, 1948년 막 건국된 이스라엘을 말살하기 위해 아랍이 벌인 전쟁 때문에 강제 추방된 70만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의 상황을 지칭하기 위해 팔레스타인인들과 그 지지자들이 사용하는 말입니다. 이번 UN 결의안에는 내년 5월 75회 ‘나크바’를 기념하기 위해 UN 총회장에서 기념 행사를 개최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안은

자세히 보기 »

이스라엘과 국교 정상화를 모색하는 사우디아라비아

[2022-12-08]지난 화요일(12.06) i24 뉴스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인근 아랍국가들처럼 이스라엘과의 국교 정상화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외무부 장관과 유대계 미국인 대표와의 최근 미팅을 상술한 공식문서를 인용하면서, 알주베이라 사우디아라비아 외무부 장관은 “사우디와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는 시일이 걸릴 것이며, 말보다 마차를 앞세우는 일은 없어야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2020년 9월 미국의 주선으로 아랍 에미레이트와 바레인 간의 아브라함 협약이 체결된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