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휼 사역

이스라엘 백성들을 축복해 주세요

뉴스

BFP 소식

티칭레터

동영상

Bridges for Peace(브리지스 포 피스):

이스라엘을 지원하고 전세계 크리스천과 유대인 간의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국제 크리스천 단체입니다.

믿음 소망 사랑: 창세기부터 바울서신까지

Faith, Hope and Love from Genesis to Paul

 

고린도전서 13장은 성경에서 가장 아름다운 본문 중 하나입니다. 대개 ‘사랑장’으로 불리며 셀 수 없이 많은 크리스천 결혼식에서 사용되어 왔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 본문을 다음의 구절로 결론 내립니다.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의 제일은 사랑이라” (고린도전서 13:13) 1세기를 살았던 바울에게 믿음과 사랑과 소망은 어떤 의미였을까요? 우리는 종종 바울을 크리스천이라고 여기는데, 만약 그가 이 사실을 안다면 적잖이 놀랄 것입니다. 바울은 빌립보서 3장 5절에서 자신을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나는 팔일 만에 할례를 받고 이스라엘 족속이요 베냐민 지파요 히브리인 중의 히브리인이요 율법으로는 바리새인이요” 그리고 우리는 말씀을 통해 바울이 당시 위대한 유대 현자들 중 한 사람이었던 가말리엘의 문하에서 배운 것을 알고 있습니다(사도행전 5:34, 22:3). <<자세히 보기>>

하이나잇 기도회

‘하이(חי – chai)’는 생명을 뜻하는 히브리어 단어입니다.

Bridges for Peace는 하나님께서 유대 민족을 통해 우리 크리스천의 삶에 풍성한 영적 축복을 주셨다고 믿습니다. 그러므로 이 축복을 받은 우리는 이스라엘을 위해 기도하고 우리의 근본이 되는 히브리적 뿌리에 대해 배우는 것이 마땅하고 옳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이나잇 기도회는 매주 예루살렘에서 발행되는 이스라엘 기도제목으로 이스라엘과 유대인들을 위해 함께 중보하는 모임입니다.